2014-05-22

Vol. 73

충남연구원 웹진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이슈분석

뉴스레터 구독신청

충남연구원의 다양한 소식을 뉴스레터로 만나보세요.

구독신청

충남발전硏, “농경지 생물다양성 증진 위해 친환경농법 장려해야

 

충남발전硏, “농경지 생물다양성 증진 위해 친환경농법 장려해야”

 

일반적 관행 농법보다 친환경농법이 적용된 논에서 더 많은 종 다양성을 보인 것으로 나타나면서 생물 다양성 증진을 위한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전문가의 주장이 제기됐다.

 

5월 8일 충남발전연구원 정옥식 책임연구원은 “충남 논의 생물상 및 생물다양성 증진 방안”(충남리포트 108호)에서 “기존 관행 농업과 친환경 농업 간 생물다양성 비교 및 증진에 도움이 되는 농법을 선별하기 위해 지난해 1년간 충남 홍성군 홍동면 일대 논을 대상으로 농법별 저서무척추동물상에 대한 현장 조사를 실시하였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 관행 농법이 적용된 논에 서식하는 무척추동물은 총30종이 발견된 반면, 친환경농법이 적용된 논에서는 이보다 19종(63.3%)이 많은 총 49종(염주쇠우렁이, 뾰족쨈물우렁이, 삼각산골조개 등)의 서식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정옥식 책임연구원은 “다만 우렁이농법, 쌀겨농법, 오리농법 등 친환경농법 간 생물다양성 차이는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농경지 내 생물다양성을 증진시키기 위해서는 농법에 상관없이 친환경 농업의 전반에 대한 정책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미 영국, 미국, 일본 등 농업 선진 국가에서는 소모적인 관행농업에서 벗어나 생태적 건강성, 경제적 생존력 등을 중시하는 농업으로 패러다임이 전환되고 있다. 특히 영국의 경우 환경과 야생동·식물을 보호하기 위해 농업환경정책(Agri-Environment Scheme)을 실시하고 있으며, 농지를 생물다양성 증진과 관련된 농법으로 관리할 경우 추가비용과 더불어 농작물의 손실비용을 보상하고 있기도 하다.

 

이에 정 책임연구원은 “우리 농촌은 고비용저생산 등 여러 문제들로 인해 친환경농법이 차지하는 비중이 전체 경작 면적의 10%를 밑돌고 있으며, 종 다양성 증진을 위한 농법 연구나 정책도 미진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영국과 유럽연합의 농업환경정책 시행을 검토해보는 것도 필요하지만 정책 도입에 앞서 농경지 생물다양성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 및 공감대 형성이 우선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서는 농경지 생물에 대한 연구 모니터링이 먼저 시행되어져야 하고, 우선적으로 현재 실시중인 친환경농업직접지불제를 개선, 활용하는 등 순차적인 적용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또한 “생물다양성관리계약제도에서 현재의 월동지 조류 보전의 목적을 다른 분류군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고, 멸종위기종관리계약 사업을 활용해 멸종위기종의 서식지로 중요해진 논을 대상으로 보상 및 인센티브를 제공하거나, 생물인증제도를 통해 중요한 논습지를 보호 및 지원하기 위한 논습지등급제를 실시해 우선 지원 대상을 선별한 필요가 있다.”며 “충남의 경우 서산의 물장군, 아산의 수원청개구리 보전에 큰 효과를 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 충발연 환경생태연구부 정옥식 책임연구원 041-840-1273

 

 

<친환경농법이 적용된 논에서 발견된 주요 무척추동물들>

 

 

(32589) 충청남도 공주시 연수원길 73-26 (금홍동)   TEL. 041) 840 - 1114   FAX. 041) 840 - 1129

COPYRIGHT 2013 충남연구원 ALL RIGHTS RESERVED.